Home / 보도국 / 경기 / 동탄서 40대 남성, 부인과 내연남 살해하고… 본인은 스스로 목숨 끊어 (종합)
화성동부경찰서
화성동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동탄서 40대 남성, 부인과 내연남 살해하고… 본인은 스스로 목숨 끊어 (종합)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화성동부경찰서는 치정에 얽힌 살인 사건으로 추정되는 동탄 남녀 시신 3구에 대한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20일) 오후 2시 10분쯤 42살 A씨는 화성 동탄신도시 내 자택에서 112로 전화를 걸어 “아내와 내연남을 살해했는데 나도 곧 따라 죽으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출동한 경찰은 A씨가 살던 아파트 안방 화장실에서 A씨와 부인 39살 B씨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두 명 모두 목에는 흉기에 의한 상흔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또 지하 주차장에 세워진 B씨 명의의 차량 조수석에 이불로 싼 또 다른 남성 39살 C씨의 시신을 찾아냈고, 이 남성도 흉기로 목이 찔려 숨진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이 차량이 오후 1시 40분쯤 이 아파트 주차장으로 들어온 점과 c씨 시신이 이불에 싸여 있던 점으로 미뤄 A씨가 다른 장소에서 C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옮겨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현재까지는 C씨가 어디에서 살해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A씨는 화장실 안에 A4용지 절반 크기의 메모지 6장에 “아내가 내연남을 만나고 있었고, 둘을 살해한 뒤 따라 죽으려 한다. 남은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3구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3명의 관계와 차량 동선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 시흥의 한 고등학교 화재 현장.

[기획-학교, 화재 안전지대 아니다]②드라이비트부터 피난기구까지…학교 화재대비 ‘구멍 숭숭’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경인방송은 화재로부터 안전지대가 아닌 학교의 문제점과 대안을 짚어보는 기획을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