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지역 86개 종교·시민단체 ‘수원 군공항 폐쇄를 위한 생명·평화회의’ 출범
수원·화성을 포함한 경기지역 86개 종교·시민단체로 구성된 '수원 군공항 폐쇄를 위한 생명·평화회의'가 20일 출범했다.

경기지역 86개 종교·시민단체 ‘수원 군공항 폐쇄를 위한 생명·평화회의’ 출범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수원과 화성을 포함한 경기지역 86개 종교·시민단체로 구성된 ‘수원 군공항 폐쇄를 위한 생명·평화회의’가 20일 출범했습니다.

생명·평화회의는 이날 수원군공항 정문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군공항 이전이 수원시와 화성시의 지방자치단체간 갈등은 물론 만민갈등을 조장하고 있어 공동체 붕괴 상황이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수원·화성시민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지킬 수 있는 것은 수원군공항 폐쇄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전 예정 부지로 화성시 화옹지구가 선정됐는데, 화성시는 수원군공항뿐 아니라 오산비행장으로부터 중첩피해를 받고 있어 이전 부지로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는 앞으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과 예비 이전 후보지 환경·사회영향조사, 국정감사·내년 지방선거 의제화, 폐쇄촉구 1인 시위 등을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2018년 7월 23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경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수사 속도…김어준.주진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