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하대 의대 이재선‧이형철 교수, 유전자 발현 조절 방법 규명
인하대학교 이재선, 이형철 교수.<사진=인하대>

인하대 의대 이재선‧이형철 교수, 유전자 발현 조절 방법 규명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인하대학교 의과대 MRC 저산소표적질환연구센터의 이재선 교수와 이형철 연구교수가 마이크로RNA(miRNA) 도움 없이 RNA결합단백질만으로 전사체 발현을 조절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유전자 발현 조절 방법을 규명했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RNA결합단백질 WIG1이 세포 내에서 서로 다른 두 가지 분자적 작용기전으로 전사체 발현을 조절한다는 사실을 새롭게 규명해 학술지 ‘핵산연구’에 게재했습니다.

RNA결합단백질은 전사체 스플라이싱과 번역, 저장, 분해 등 여러 RNA 대사에 관여하는 물질이며, 전사란 DNA에 존재하는 정보를 RNA로 전환하는 과정을 의미합니다.

RNA결합단백질 WIG1은 마이크로RNA-의존적으로 AGO2를 이용해 ACOT7 전사체를 조절하는 전사체 분해 기전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연구진은 마이크로RNA가 존재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WIG1이 AGO2를 이용해 전사체 발현 조절에 필수적인 기능을 담당한다는 점을 밝혀냈습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2018년 7월 17일 모바일뉴스

[경인방송=이원구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 국토부-수도권 광역자치단체 국토교통 업무 협약…교통·주거·도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