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설비 보수 등으로 출하량 줄어 매출도 ‘감소’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 Anil Kumar Jain, CEO of Sun Pharma.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 Anil Kumar Jain, CEO of Sun Pharma. <사진 :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설비 보수 등으로 출하량 줄어 매출도 ‘감소’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세계 최대 3공장 준공을 앞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올해 2분기에 제품 출하량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오늘(24일)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기준 매출액은 632억원에 그쳤고, 영업이익도 마이너스 8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전 분기 대비 매출은 444억원, 영업이익은 119억원 감소한 실적인데, 이는 지난해 연말 계획된 일정에 따라 진행된 1·2 공장 설비유지와 보수의 영향으로 출하량이 감소된 데 따른 것입니다.

당기 순이익은 자회사의 손익 개선에 따른 지분법 손실 축소의 영향으로 110억원 개선된 – 22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김태환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세계 최대 규모인 3공장이 연내 준공을 앞두고 있으며, 수주도 활발히 협의 중”이라며, “지난해 밝힌 것처럼 올해 손익분기점 달성을 목표로 노력 중” 이라고 실적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송도개발 유착’ 의혹 제기한 인천경제청 차장 결국 대기발령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앵커) 인천시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 SNS에 송도 개발 사업을 둘러싼 의혹을 암시하는 글을 올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