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아파트 8층서 엄마가 5개월 아들 안고 떨어져, 母子 위독
경찰로고
경찰로고<경인방송 DB>

아파트 8층서 엄마가 5개월 아들 안고 떨어져, 母子 위독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오늘(26일) 오전 8시 10분쯤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아파트 8층에서 37살 여성 A씨와 A씨의 5개월 난 아들이 화단으로 추락했습니다.

A씨와 B군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씨가 B군을 안고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A씨의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아내가 평소 육아로 많이 힘들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남경필 경기도지사.

남 지사, 유승민.안철수에 “통합의 필요성 설명하라”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추진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통합의 필요성을 설명하라”고 유승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