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팔리지 않는 주택의 변신… 청년 창업가 사무실, 긴급주거 공간으로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은 '마을 사랑방'을 열었다.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은 '마을 사랑방'을 열었다. <사진=수원시 제공>

팔리지 않는 주택의 변신… 청년 창업가 사무실, 긴급주거 공간으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수원시 지속가능도시재단이 LH가 재단에 무상으로 위탁한 매입임대주택을 ‘도시재단 마을 사랑방’으로 꾸미고 오늘(27일) 개소식을 열어습니다.

‘LH 매입임대주택’은 LH가 기존 주택을 사들여 저소득층 등에게 장기간 재임대하는 주택으로, 지속가능도시재단은 지난 5월 LH와 협약을 체결하고 비어있는 매입임대주택을 무상으로 위탁받았습니다.

‘마을 사랑방’은 인계와 영통, 조원, 파장, 송죽 등에 위치해있고 모두 16개소입니다.

이 중 6개소에는 청년창업가와 사회적경제기업이 입주했고, 4개소는 저소득층을 위한 긴급주거 공간과 물품보관소로 활용합니다.

긴급주거공간에는 재해 피해자나 강제 퇴거자, 개인 파산자 등 갑작스럽게 주거지를 잃은 사람들이 단기간 거주하거나 물품을 맡길 수 있는 곳입니다.

입주자들은 임대료 부담없이 전기요금과 같은 공과금만 내고 이용할 수 있습니다.

지속가능도시재단과 LH경기지역본부는 앞으로 마을 사랑방 17개소를 더 만들 예정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남경필 경기도지사.

“나만 옳다고 주장하는 것은 독선”…남 지사, 유승민에 일침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개혁보수의 원칙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과 정당을 같이 할 수는 없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