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찰관 뺨 때린 여자축구 실업팀 감독…”술 취해 기억 안 나”
<수원중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DB>

경찰관 뺨 때린 여자축구 실업팀 감독…”술 취해 기억 안 나”

[경인방송=양채아 기자]

경기도 수원중부경찰서는 주취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여자축구 실업팀 감독 55살 A씨를 형사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6일 오전 1시 25분쯤 수원시 팔달구에서 술에 취해 길거리에 쓰러져 있다가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뺨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경찰관이 잠을 깨우자 폭행을 가했다”며 “술에 취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전했습니다.

chaea@ifm.kr

Check Also

강제퇴거 조치에 반발 세입자가 집주인 찔러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부동산 명도 강제집행에 반발한 세입자가 집주인을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