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스포츠 / 남동구, 개발제한구역 유휴토지 활용 체육시설 조성 추진
남동구청 전경.

남동구, 개발제한구역 유휴토지 활용 체육시설 조성 추진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시 남동구는 지역에 있는 개발제한구역 내 유휴토지를 활용해 다목적 실내체육관 등 생활체육시설을 확충한다고 오늘(31일) 밝혔습니다.

사업대상지는 2곳으로, 수산동 601번지 남동럭비장 내 유휴토지에는 남동다목적 실내체육관이, 수산동 8-1번지 일원 소래샛길에는 생활체육시설이 조성됩니다.

체육시설이 완공되면 지역주민들의 건강증진과 생활체육의 저변 확대는 물론, 구민들의 여가선용과 동시에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남동다목적 실내체육관’은 총 30여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연면적 2천300㎡, 지상1층 규모의 다목적 실내 체육관으로 조성되며, 배드민턴장 8면, 게이트볼장 2면, 기타 편의시설이 설치됩니다. 

현재 시공사를 선정 중이며, 올 12월 준공될 예정입니다.

또 ‘소래샛길 체육시설 조성사업’은 총 60여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9천929㎡ 면적에 축구장, 농구장, 족구장, 녹지공간 등이 조성됩니다. 

이를 위해 구는 8월 중 보상을 마무리하고 공사 착공을 진행해 올해 말 공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입니다.

ajk@ifm.kr

Check Also

포스코건설

NSIC, 포스코 건설 임직원 검찰 고발…“포스코건설 설립 시행사 수수료 180억원 미지급” 주장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포스코건설이 송도 포스코건설 신사옥과 사원아파트 조성 과정에서 조세포탈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는 최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