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전자발찌 30대 남성 ‘또다시 성범죄’…”기억 나지 않는다” 범행 부인
경찰로고
경찰로고<경인방송 DB>

전자발찌 30대 남성 ‘또다시 성범죄’…”기억 나지 않는다” 범행 부인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전자발찌를 부착하고 밤거리를 배회하다가 20대 여성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피의자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도 성남수정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구속된 38살 김 모 씨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지난 26일 오전 4시 20분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의 한 상가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 들어가 21살 A 여성을 흉기로 위협해 유사성행위를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여자화장실 밖 로비에서 우연히 마주친 A씨의 지인 20살 B씨와 격투를 벌이다가 B씨의 복부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사건 당일 오전 3시 반까지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함께 사는 할머니가 문을 열어주지 않자 유리창을 깨고 안으로 들어가 흉기 2자루를 들고 밖으로 나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지난 2007년 특수강도강간죄로 6년을 복역하고 지난 2013년 6월 출소해 전자발찌를 부착한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이번 주중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 시흥의 한 고등학교 화재 현장.

[기획-학교, 화재 안전지대 아니다]②드라이비트부터 피난기구까지…학교 화재대비 ‘구멍 숭숭’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경인방송은 화재로부터 안전지대가 아닌 학교의 문제점과 대안을 짚어보는 기획을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