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사업,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 선정
일자리 대통령 대표 사진_얼굴크게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사업,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 선정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자유한국당 안상수 국회의원(인천 중동강화옹진)은 오늘(11일)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은 수도권의 대표적 해양 도시로 해양 관련 역사와 문화, 생물 자원이 풍부하지만, 해양 문화 시설이 없어 국립해양박물관 건립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습니다.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사업은 1천300억원의 사업비로 진행되고, 2018년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되면, 중구 월미도 갑문매립지에 사업이 본격적으로 착수될 예정입니다.

안 의원은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100만명의 인천시민여러분이 서명해주시는 노력 끝에 얻어낸 성과”라며“해양문화와 해양산업의 유산을 발굴·보존·연구와 전시를 통해 인천 중구가 국내 대표 해양문화관광지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의정부지방법원

검찰 불기소 판단에 논란 일었던 동급생 성추행 사건, 법원 ‘장난 아니다’ 유죄 인정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납득하기 어려운 검찰의 불기소 결정으로 공분을 샀던 고등학교 동급생 성추행 사건 기억하실텐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