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서 위안부 기림일 행사
12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집에서 열린 '제2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2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집에서 열린 '제2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서 위안부 기림일 행사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가 오늘(12일)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열렸습니다.

위안부 기림일은 지난 1991년 8월 14일 고 김학순 할머니가 생전에 최초로 피해 사실을 증언한 것을 기리기 위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정한 날입니다.

이 자리에서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은 “일본의 인권유린 역사를 반드시 기억하고 피해자 명예회복과 인권수호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자”고 했고, 강득구 도 연정부지사도 “역사는 잊어서도 숨겨서도 안 된다”며 “일본이 사죄하고 배상하는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배우 박재민 씨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는 성악 앙상블 소리향, 소리꾼 김용우 등의 공연과 영화 귀향의 속편인 ‘귀향2 언니야 이제 집에 가자’ 일부 상영회도 진행돼 의미를 더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의정부지방법원

검찰 불기소 판단에 논란 일었던 동급생 성추행 사건, 법원 ‘장난 아니다’ 유죄 인정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납득하기 어려운 검찰의 불기소 결정으로 공분을 샀던 고등학교 동급생 성추행 사건 기억하실텐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