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서 위안부 기림일 행사
12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집에서 열린 '제2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서 위안부 기림일 행사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가 오늘(12일)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열렸습니다.

위안부 기림일은 지난 1991년 8월 14일 고 김학순 할머니가 생전에 최초로 피해 사실을 증언한 것을 기리기 위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정한 날입니다.

이 자리에서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은 “일본의 인권유린 역사를 반드시 기억하고 피해자 명예회복과 인권수호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자”고 했고, 강득구 도 연정부지사도 “역사는 잊어서도 숨겨서도 안 된다”며 “일본이 사죄하고 배상하는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배우 박재민 씨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는 성악 앙상블 소리향, 소리꾼 김용우 등의 공연과 영화 귀향의 속편인 ‘귀향2 언니야 이제 집에 가자’ 일부 상영회도 진행돼 의미를 더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교육청-이천시, 이천제일고에 학생과 지역주민 위한 복합화시설 조성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이천시와 함께 이천제일고 실습부지에 복합화시설을 건립·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도교육청과 시는 이천제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