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항일유적 실태조사 완료…347건 최종 확인
임시정부 등에서 활동한 박장호 의사의 묘소.
임시정부 등에서 활동한 박장호 의사의 묘소. <사진제공= 경기도>

경기도, 항일유적 실태조사 완료…347건 최종 확인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도내 항일유적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모두 347건의 유산을 최종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유형별로는 건조물 39건, 3.1운동 만세시위지와 생가터 등 181곳, 기념물 51건, 서책 등 기록 76건입니다.

이 중 대한독립단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등에서 활동한 박장호 의사의 묘소, 3.1운동 당시 오산 주민 800여 명이 모여 만세운동을 전개한 오산시장 만세지 등은 새롭게 확인한 유산입니다.

도는 1895년 을미의병부터 1945년 광복까지를 조사기간으로 설정하고 문헌조사와 현장조사 과정을 거쳐 정확도를 높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도는 유적별로 중요도, 보존상태, 활용성, 전문가 평가 등을 기준으로 중점 보존.관리 대상 58곳을 1차로 선정했습니다.

도는 이들 유산에 대한 동판과 안내판 등을 설치하고, 향후 체험 콘텐츠 개발 등 항일유적별 맞춤형 활용방안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도현선 도 문화유산과장은 “이번 조사는 그 동안 학계에만 의존하던 타성을 벗어나 자체적인 실태조사를 했다는 점, 그 결과를 보존.관리.활용 방안과 연계했다는 점, 역사적 의미가 깊은 문화유산의 지역 자원화를 유도했다는 점 등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의정부지방법원

검찰 불기소 판단에 논란 일었던 동급생 성추행 사건, 법원 ‘장난 아니다’ 유죄 인정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납득하기 어려운 검찰의 불기소 결정으로 공분을 샀던 고등학교 동급생 성추행 사건 기억하실텐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