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전국 가계부채 1천360조, 소득증가 앞질러”<경기연구원>
경기연구원 청사.
경기연구원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전국 가계부채 1천360조, 소득증가 앞질러”<경기연구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올 1.4분기 기준 전국 가계부채가 1천359조 원으로 소득증가에 비해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영성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가계부채, 문제의 핵심과 해결방안’이란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경고하고, 저소득층을 위한 사회안전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가처분소득에 대한 가계부채 비율은 지난 10여 년 동안 상승 추세이며, 2015년엔 169.9%에 이르러 정부목표인 155%를 넘어섰습니다.

GDP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2015년 말 79.5%로 세계경제포럼이 제시한 기준인 75%를 넘어섰고, 지난 해말에는 90%까지 초과했습니다.

보고서는 대부업을 제외하고 제1.2금융권만 규제한 정부의 대출규제 정책이 가계부채 위험성을 키운 주요 요인으로 분석했습니다.

유영성 선임연구위원은 “가계부채의 총량을 줄이는 일은 경제성장이나 가계소득의 대폭 증대가 없는 한 불가능할 정도로 악화됐다”며 “최저소득보장, 장발장은행, 주빌리은행 등과 같은 저소득층을 위한 사회안전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지자체 차원에서는 ▲마이크로 크레딧 사업의 효과 극대화 ▲저소득층과 노인을 위한 경기도와 보험회사의 의료 보험금 일부 부담 ▲공공근로와 워크아웃 제도의 결합 등 대책을 제안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의정부지방법원

검찰 불기소 판단에 논란 일었던 동급생 성추행 사건, 법원 ‘장난 아니다’ 유죄 인정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납득하기 어려운 검찰의 불기소 결정으로 공분을 샀던 고등학교 동급생 성추행 사건 기억하실텐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