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기획-경기도 혁신교육 현장을 가다] ⑤‘혁신공감학교’ 학교혁신의 밑거름 되다
용인 모현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의 체육활동이 들어간 수학수업을 하고 있다 (사진= 구민주 기자)
용인 모현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의 체육활동이 들어간 수학수업을 하고 있다 (사진= 구민주 기자)

[기획-경기도 혁신교육 현장을 가다] ⑤‘혁신공감학교’ 학교혁신의 밑거름 되다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경기도의 혁신교육현장을 찾아가보는 시간, 오늘은 다섯 번째로 혁신공감학교인 용인 모현초등학교를 가봅니다.

민주적인 학교운영, 학생중심의 수업 등 혁신공감학교만의 색깔있는 교육현장을 구민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장음/(노래) 일초라도 안보이면, 이렇게 초조한데, 삼초는 어떻게 기다려…]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모현초등학교의 수학 수업시간.

학생들은 교실이 아닌 체육관에 모여 수업시간 전 숫자송에 맞춰 율동을 춥니다.

곧이어 두 편으로 나뉜 학생들은 콩주머니를 던져 지정된 숫자를 채우고, 수의 개념과 낱개와 묶음에 대해 배웁니다.

새로운 방식의 수업에 학생들의 반응도 좋습니다.

[인터뷰/ 모현초 1학년 임다윤양]

“술래해가지고 콩주머니 던져서 1넣을지 10넣을지 생각하는 거. 숫자로 게임하는게 더 재밌다.”

혁신공감학교 3년차. 모현초는 참여와 소통을 바탕으로 한 민주적인 학교운영과 학생중심의 학교문화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교사들의 열정은 학생 개개인의 개성과 창의력을 살릴 수 있는 수업의 변화로 이어집니다.

학교에 대한 모든 사항을 학생들과 논의하다보니 자치활동도 보다 활발해졌습니다.

[인터뷰/ 모현초 김명실 교장]

“가르친다기 보다는 배우고자 하는걸 옆에서 도와주는 것. 그것이 교육현장의 변화라고 생각한다.”

학교혁신의 일반화 정책으로 도입된 혁신공감학교. 경기지역의 학교문화를 개선해 나가는 밑거름이 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북부 분도 추진 법안 주요 골자 그래픽

‘경기 분도’ 국회서 첫 법안 심사…행안부.경기도 “신중 검토”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북부지역 10개 시·군을 묶어 독립된 광역자치단체인 ‘경기북도’를 만들자는 논의가 국회에서 처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