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최성 고양시장 ‘지자체장 사찰의혹’ 이명박·원세훈 고소
최성 고양시장, 이명박ㆍ원세훈 고소
최성 고양시장, 이명박ㆍ원세훈 고소<사진=고양시>

최성 고양시장 ‘지자체장 사찰의혹’ 이명박·원세훈 고소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야당 소속 지자체장을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성 고양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최성 고양시장은 오늘(12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국정원법 위반 혐의 등으로 이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최 시장은 정치 사찰과 탄압 문서의 표적 대상자로서 시정 운영에 상당한 피해를 봤다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또, 이른바 ‘야권 지자체장 사찰과 제압에 관한 문건’에 포함된 지자체장들과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경기도 청사.

필리핀 공직자, 경기도 방문…교통정보센터 벤치마킹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필리핀 공직자들이 우리나라 선진 교통정보시스템 배움터로 경기도를 선택했습니다. 도에 따르면, 필리핀 국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