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보조금 8억 횡령한 경기경제단체연합회 간부 2명 기소
검찰
<연합뉴스 제공>

보조금 8억 횡령한 경기경제단체연합회 간부 2명 기소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으로부터 지원받은 거액의 보조금을 빼돌린 정황이 포착돼 검찰 수사를 받아온 경기도 일자리재단의 전신 격인, 경기도경제단체연합회 간부들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수원지검 특수부는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경경련 박 모 전 본부장과 민 모 전 사무총장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박 전 본부장은 지난 2012년 사무총장 A씨가 지인 명의로 주식회사 D를 설립하자, 보조금 지원 사업을 몰아주고 견적가보다 더 큰 금액을 지급한 뒤 차액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1억여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강사를 허위로 등록하는 수법으로 4억 3천여만 원을 횡령하는 등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경기도와 산업인력공단이 경경련에 지원한 보조금 8억 5천만 원을 횡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가운데 5억 원은 함께 구속기소된 민 전 사무총장과 짜고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이들 외에도 D사를 설립한 A 전 사무총장 등 다른 경경련 간부들도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경기도 청사.

필리핀 공직자, 경기도 방문…교통정보센터 벤치마킹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필리핀 공직자들이 우리나라 선진 교통정보시스템 배움터로 경기도를 선택했습니다. 도에 따르면, 필리핀 국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