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유정복 청문회’ 방불케 한 인천시 안행위 국감
2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지방경찰청에서 열린 '2017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천경찰청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2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지방경찰청에서 열린 '2017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천경찰청 국정감사'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유정복 청문회’ 방불케 한 인천시 안행위 국감

[경인방송=최지훈 기자]

(앵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여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은 인천을 찾아 국정감사를 진행했습니다.

오늘(27일) 국감에선 유정복 인천시장의 시정운영에 대해 집중포화가 쏟아졌습니다.

그 현장을 최지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오늘(27일)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국정감사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보이콧으로, 결국 11시에 5명의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시작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은 ‘오케이센터개발’과 관련해, 유정복 시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모 씨가 오피스텔을 비정상적으로 매각한 후 인천시로부터 수수료 명목으로 51억원을 받아 챙겼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어 인천시 고위 인사와 관련해 임기를 온전히 채운 인사가 드물고, 언론인을 대거 중용한 점을 들어 선거 준비를 위한 포석 아니냐고 다그쳤습니다.

이재정 의원은 자유공원에서 벌어진 국가안보결의대회를 극우집회로 규정한 후, 이 집회의 성격을 알면서도 3년간 약 5천만원의 시비를 지원한 것은 ‘유정복식 어버이연합 게이트’라고 주지적했습니다.

표창원 의원은 재정위기 단체인 인천시가 국비지원 없이 시비 4천억원을 들여 ‘경인고속도로의 일반도로화’를 추진하는 것은 선거를 의식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유일한 야당 소속이었던 바른정당 홍철호 의원은 보이콧으로 불참한 유재중 행안위원장의 자리를 대신해 감사반장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유정복 시장은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같은 당 의원들의 불참 속에서 홀로 여당 의원들의 집중공세를 받아, 오늘 국감은 ‘유청복 청문회’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경인방송 최지훈입니다.

cjh@ifm.kr

Check Also

이동화 도의원.

이동화 경기도의원,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 시급”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급증하는 경기도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오늘(20일) 열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