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피의자, ‘리니지’ 아이템 거래 정황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피의자, ‘리니지’ 아이템 거래 정황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윤송이 NC소프트 사장의 부친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41살 허 모 씨의 범행 동기가 불분명한 가운데 그가 엔씨소프트의 대표작인 리니지 게임 아이템을 거래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리니지 게임 아이템 거래가 이뤄지는 한 사이트에는 허씨가 사용하는 휴대전화와 동일한 번호로 아이템 거래를 한 글이 남겨져있습니다.

경찰은 허씨가 수천만원의 빚을 졌다고 진술한 점을 고려해 이번 범행이 인터넷 게임이나 채무와 연관성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이동화 도의원.

이동화 경기도의원,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 시급”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급증하는 경기도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오늘(20일) 열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