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 일가족 살해 피의자 뉴질랜드서 체포… ‘송환 시기’ 관심
용인동부경찰서
용인동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용인 일가족 살해 피의자 뉴질랜드서 체포… ‘송환 시기’ 관심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용인 ‘일가족 피살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뉴질랜드로 달아났다가 현지에서 붙잡힌 가운데, 용의자의 송환시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뉴질랜드 언론들은 한국에서 일가족 3명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주한 35살 김 모 씨가 과거에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사건으로 현지시간 어제(29일) 오후 5시 반쯤 오클랜드에서 체포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용인동부경찰서는 “뉴질랜드에 있는 김 씨가 한국에 가장 빨리 올 수 있는 방법은 ‘강제추방 제도'”라면서, “경찰이 외교부를 통해 김 씨의 여권을 무효화해 김 씨를 불법체류자로 만들어 추방하면 열 흘만에 한국땅을 밟도록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김 씨가 뉴질랜드에서 절도를 한 혐의로 붙잡혀 뉴질랜드 사법 절차에 따라 형을 받는다면 더 길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이동화 도의원.

이동화 경기도의원,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 시급”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급증하는 경기도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오늘(20일) 열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