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국제 / 독성 물질 오염 사실로 드러난 캠프마켓 … “미군 공개 사과하고, 책임지고 정화해라”
23130906_1423129847742491_1821678008778253047_n
<사진 = 강병수 전 인천시의회 의원 페이스북>

독성 물질 오염 사실로 드러난 캠프마켓 … “미군 공개 사과하고, 책임지고 정화해라”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앵커)

부평 도심 한 가운데 있는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에서 다이옥신을 비롯한 중금속이 검출돼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캠프마켓’이 독성 물질에 오염됐다는 환경부의 현장조사 결과 발표에,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미군 측의 사과와 자체 오염 정화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한만송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말 우리 품으로 돌아올 예정인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

캠프마켓은 3만 세대 아파트로 둘러쌓여 있어, 미군기지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가 계속돼 왔습니다.

환경부는 두 차례 현장 조사를 벌여 캠프마켓 토양과 지하수가 복합적으로 오염됐다고 뒤늦게 밝혔습니다.

인천지역 정치권과 시민·환경단체는 오늘(30일) 캠프마켓 앞에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단체들은 주한미군이 캠프마켓의 맹독성 물질 오염에 대해 한국 국민에게 사과하고, 토양을 책임지고 정화하고, 반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불평등한 한미행정협정, SOFA도 개정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

“과거 고엽제를 하수구로 흘려보냈다는 증언도 있다. 하수처리장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어야 하는데, DRMO 결과만 발표한 것에 대해 환경부 해명해야 한다”

환경부의 조사에 따르면, 캠프마켓 내부에서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과 중금속 등 복합적 토양 오염이 발견됐습니다.

다이옥신은 조사 지점 33개 중 7개 지점에서 허용 기준치를 크게 초과했습니다.

납 73배, 구리 15배, 유류 오염 13배나 기준치를 초과해 오염됐습니다.

정부는 오염물질 정화 방법을 찾고, 캠프마켓 인근 주민들의 건강 조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조사결과를 뒤 늦게 발표해 정부에 대한 신뢰도를 스스로 무너뜨렸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경인방송 한만송입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

수원시, ‘지자체-소방서-경찰’ 사건 사고 공유 통합 플랫폼 도입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수원시에 사건과 사고, 재난이 발생했을 때 지자체와 소방서, 경찰서 등이 관련 정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