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 부친 살해범… 계획 범행 정황 속속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41살 허 모 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윤송이 사장 부친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41살 허 모 씨가 경기도 양평군 양평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양평경찰서 제공>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 부친 살해범… 계획 범행 정황 속속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의 부친이자 김택진 대표의 장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가 범행을 사전에 계획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피의자는 여전히 경찰 수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정확한 범행동기와 피해자와의 관계 등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양평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구속된 41살 허 모 씨의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차량 블랙박스 등을 분석한 결과 허 씨가 범행 직전까지 ‘고급빌라’, ‘가스총’, ‘수갑’, ‘살인’ 등의 단어를 검색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범행 일주일 전에는 용인지역 고급 주택가를 둘러보는 등 범행대상을 물색한 듯한 행적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허 씨가 부유층을 상대로 강도 범행을 계획하고 양평을 찾았다가 귀가하는 피해자 68살 윤 모 씨와 마주치자 금품을 빼앗으려 몸싸움을 벌였고 살인까지 이어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이동화 도의원.

이동화 경기도의원,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 시급”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급증하는 경기도 1인 가구에 맞춘 경기도 정책 전환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오늘(20일) 열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