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제 / 박찬대 의원, 이건희 삼성회장 차명계좌 파헤칠 TF팀 참여 … 증여 의혹 제기

박찬대 의원, 이건희 삼성회장 차명계좌 파헤칠 TF팀 참여 … 증여 의혹 제기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갑)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등의 차명계좌를 파헤칠 민주당 태스크포스(TF)에 참여합니다.

박찬대 의원은 지난 10월 30일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2008년 조준웅 삼성 특검이 발견한 1천199개의 이건희 차명 계좌 중 1천21개 계좌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연도별・금융회사별 제재 내역 matrix를 단독 입수해 공개했습니다.

명의신탁재산인 차명주식을 증여 의제로 보아 증여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 언론의 조명을 받았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14일) 국회 본청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이건희 차명계좌 등 과세 및 금융실명법 제도정비 TF팀 회의에서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차명계좌에 관한 법적 처리 미비점을 발견하고, 과세 문제와 관련한 일부 잘못된 점을 밝혀내며 국회의원이자 회계사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참여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차등과세의제와 본 의원이 제기한 증여의제 문제 모두 시일을 다투는 일인 만큼 법적 시효 내 정당한 과세 부과가 되도록 과세 당국이 빠르게 업무를 추진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민주당 TF 단장은 3선이자 정무위원회 소속인 민병두 의원이 맡기로 했으며, 간사는 박용진 의원이 선정됐습니다.

위원으로는 이학영·금태섭·김종민·박찬대 의원이 참여합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경기도의회 민주당, “문 대통령 방북 통해 평화와 번영 한반도 시대 열길 기대”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의 관문이 활짝 열리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