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포항 지진에 수능 23일로 일주일 연기…대입 일정 ‘비상’

포항 지진에 수능 23일로 일주일 연기…대입 일정 ‘비상’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일주일 연기됐습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학생 안전이 중요하다는 점, 시험 시행의 형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일주일 연기한 11월 23일에 수능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총리는 “행정안전부와 경상북도교육청이 (포항지역 등의)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수능 연기를 요청했다”며 “포항지역 수능 시험장 14개교를 전수점검한 결과 포항고·포항여고·대동고·유성여고 등에 균열이 발생했고 예비시험장인 포항 중앙고에도 일부 균열이 발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수능이 자연재해로 연기된 것은 1993년(1994학년도) 수능 체제가 도입된 이후 처음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인천항만공사, 수협은행과 손잡고 배후단지 기업 금융지원 협약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SH수협은행과 ‘항만배후단지 입주기업 지원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했다고 오늘(16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