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남 지사 “스타트업 캠퍼스, 아시아 창업 허브로 만들 것”
27일 오후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스타트업캠퍼스 1주년 글로벌컨퍼런스' 행사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스타트업캠퍼스 비전선언를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남 지사 “스타트업 캠퍼스, 아시아 창업 허브로 만들 것”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성남시 판교를 가면 스타트업캠퍼스라는 곳이 있습니다.

경기도의 창업 초기기업 육성기관인데요.

남경필 도지사가 이 곳을 아시아의 창업 생태계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혔습니다.

배수아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남경필 도지사가 “스타트업 캠퍼스를 아시아의 창업 생태계 허브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 1주년 글로벌콘퍼런스’ 비전 선포식을 통해섭니다.

스타트업 캠퍼스가 아시아 창업 허브로 도약하는 핵심 가치로는 ‘공유’, ‘협력’, ‘혁신’ 등 3가지를 제시했습니다.

공유 플랫폼 기능 강화, 아시아 스타트업 네트워크 구축,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혁신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구상입니다.

공유 플랫폼 기능 강화와 관련해 연령, 성별, 직업과 상관없이 창의적 아이디어를 내놓고 스타트업-기업, 기업-기업 간 소통과 교류의 장을 제공해 융.복합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의 ‘배터리 클럽’에 착안해 캠퍼스 내에 ‘판 소일 앤 소사이어티’를 개소했습니다.

판 소일 앤 소사이어티는 캠퍼스 1층에 230㎡ 규모의 메인 홀과 60㎡ 규모의 소형 공간으로 구성됐습니다.

이 곳에서는 판교 기업인과 청년 창업자들이 자유롭게 만나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협업을 도모하도록 각종 프로그램이 운영됩니다.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6개 국가 10개 기관과 ‘아시아 네트워크 파트너십’도 구축했습니다.

스타트업 캠퍼스는 창업과 글로벌 시장 진출과 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1천609억 원을 들여 문을 열었으며, 지난해 10월 첫 기수의 입학과 함께 사업을 본격화 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北서 송환 뒤 재입북 시도한 30대 구속 송치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북한에 억류됐다 송환된 지 닷새 만에 재입북을 시도했던 30대 남성이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