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버스준공영제 남은 인건비 특정인에게 수당 지급 의혹…인천시 늑장 대응 구설수
<연합뉴스>

버스준공영제 남은 인건비 특정인에게 수당 지급 의혹…인천시 늑장 대응 구설수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2009년부터 시작된 인천 버스준공영제 내년 인천시 예산이 1천억 원 이상이 투입될 전망입니다.

준공영제가 시민들의 교통 편익을 높였다는 평가에도, 예산이 부정하게 사용된다는 의혹도 나옵니다.

관리청인 인천시가 의혹이 제기된 지 한 달이 넘도록 조사를 미루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안재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버스준공영제는 운전자 인건비와 유류비, 보험료 등 10여 개의 항목에 대한 예산을 운수업체에 지원해 시민들의 교통 편익을 높이는 정책입니다.

현재 인천에서 버스준공영제에 참여하는 업체는 30여 개.

최근 버스준공영제 예산이 부정하게 사용된다는 민원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운전자 인건비로만 지급해야할 예산이 일부 특정인에게 수당으로 지급되고 있다는 겁니다.

운전자 인건비를 지급하고 남은 예산은 인천시로 반환해야합니다.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한 민원인들은 2005년 8월부터 수익금 공동 관리를 실시한 것을 고려하면 부정하게 지급된 예산만 70억 원~100억 원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관리감독을 해야 하는 인천시의 행태입니다.

지난 10월 중순에 부정수급 의혹이 제기 됐지만 인천시는 현재까지 제대로 된 조사는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운수업체들이 이중장부를 만들어 부정하게 사용한 예산을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도 나옵니다.

[운수업체 관계자]

“이런 문제를 지적했더니 지금 운수회사에서는 밤에 잠도 안 자고 장부를 맞춘다고 한다. 관리감독을 하는 인천시가 너무 답답하게 일을 하고 있다”

하지만 인천시 관계자는 “부정수급은 사법처리 대상이 될 수 있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며, “전수 조사를 실시하지만 운수업체의 협조를 받아야 하는 문제도 있어 시간이 다소 걸린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인방송 안재균입니다.

ajk@ifm.kr

Check Also

바른미래당 김영환, 이재명·남경필에 ‘경기분도론’ 도민 조사 실시 제안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 정의당 이홍후 후보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