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사찰로 시정운영 피해”…수원시장 등 11개 자치단체장 이명박·원세훈 고발
검찰
<사진= 연합뉴스>

“사찰로 시정운영 피해”…수원시장 등 11개 자치단체장 이명박·원세훈 고발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야당 소속의 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한 불법 사찰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해당 지자체장들이 내일(30일) 고발장을 접수합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지난 9월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운영 저해실태 및 고려사항’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나 국정원 등이 생산했다고 추정되는 문건들입니다.

이 문건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방분권 운동을 전개하고, 박원순 서울시장 지원활동을 하며 수원연화장에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비 건립을 측면 지원하는 등 ‘친노 활동’을 하고 있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좌파단체 편향지원을, 최성 고양시장은 ‘박원순 유착행보’를 보였다고 보고됐습니다.

문건은 이들에 대한 적극적인 제어가 필요하다며 예산 삭감이나 재정운영 실태 감사 등을 방법으로 제시했습니다.

이에 문건에 거론된 단체장들이 공동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김성환 노원구청장, 김영배 성북구청장, 홍미영 인천 부평구청장,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 등 6명은 내일 오후 4시 서울중앙지검을 방문해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혐의는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및 직권남용,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입니다.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김우영 은평구청장, 최성 고양시장, 김성제 의왕싱장 등도 고발장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들 현역 민주당 단체장 10명은 국정원의 정치사찰과 탄압 때문에 시정 운영에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도교육청 전경.

경기도교육감 선거 후보군 속속 출마 선언…이재정 거취 최대 변수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6.13 경기도교육감 선거에 도전하는 후보군들이 공식 출마를 선언하는 등 행보를 본격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