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수원 등 12개 지자체, 제설제 확보 ‘부족’

수원 등 12개 지자체, 제설제 확보 ‘부족’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수원과 부천, 안산 등 도내 지자체 12곳이 강설에 대비한 제설제 확보가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도 재난안전본부는 지난 달 14일부터 24일까지 31개 시.군의 염화칼슘과 비식용소금 등 제설제 확보 현황과 제설장비 관리실태를 점검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용인과 파주, 남양주 등은 관리가 잘 된 곳으로 확인됐습니다.

도는 제설제 확보가 부족한 지자체에 대해서는 이 달중 확보하도록 조치하고, 붕괴위험 시설물 429곳은 담당공무원과 관리책임자를 복수 지정해 강설예보시 사전예찰 활동을 실시하도록 당부했습니다.

도는 내년 3월까지를 겨울철 비상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현재 24시간 상황체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수도권 교육감들 “내년 정기감사 사립유치원 포함시킬 것”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오늘(15일) 인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에 대한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가 국회에서 진행됐습니다. 위원들은 사립유치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