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80일만에 송환’ 용인 일가족 살해범, 오늘 오후 구속여부 결정
국내로 송환돼 용인동부서에 도착한 용인 일가족 살해 피의자 김 모 씨. <사진=배수아 기자>

’80일만에 송환’ 용인 일가족 살해범, 오늘 오후 구속여부 결정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가 80일 만에 국내로 송환된 36살 김모씨의 구속여부가 오늘 결정됩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오늘 오후 3시 수원지법에서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전날 김씨에 대해 강도살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모친인 A(당시 55세)씨와 이부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살)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천여만원을 빼낸 김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두 딸(2세·7개월)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습니다.

지난 11일에 강제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현재까지 조사된 점을 미뤄 신빙성이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찰 경무관 승진 ‘본청·서울청’ 쏠림..인천경찰은 또 제외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경찰의 별으로 불리는 경무관 승진에서 인천이 또 다시 제외됐습니다. 경찰청은 오늘(13일) 총경급 15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