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 일가족 살해범 구속…범행동기, 아내와 공모여부 집중 조사
국내로 송환돼 용인동부서에 도착한 용인 일가족 살해 피의자 김 모 씨. <사진=배수아 기자>

용인 일가족 살해범 구속…범행동기, 아내와 공모여부 집중 조사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로 송환된 36살 김모씨가 구속됐습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오늘(13일) 오후 3시 수원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김씨에 대해 법원이 강도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모친 A(당시 55세)씨와 이부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천여만원을 빼낸 김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으나, 2년여 전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뉴질랜드 당국에 붙잡혔습니다.

도피 80일 만인 지난 11일 강제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늘 오후 구속 전 경찰서를 나선 김씨는 범행 동기와 아내와의 공모 여부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함께 아내와의 범행 공모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할 예정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화성 싸이노스 반도체 세정공장 불…”대응 2단계” 경보령 발령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구문천리 싸이노스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오늘(19일) 오후 1시20분쯤 큰 불이 났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