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시사 인터뷰 / 개혁신당 창당 준비 중인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안철수 씨, 타락했다”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통합반대파인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의 회의에서 박지원 의원과 정동영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개혁신당 창당 준비 중인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안철수 씨, 타락했다”

[경인방송=김요한 기자] 국민의당 정동영(전북 전주시 병)국회의원이 안철수 당대표를 향해 “호남을 버리고 햇볕정책을 포기한 안철수 씨는 타락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습니다.

정 의원은 “개혁신당 창당만이 다당제의 본뜻을 살릴 수 있다”고 강조해, 안 대표와 정치적으로 결별했음을 선언했습니다.

정동영 의원은 오늘(22일) 경인방송 아침 시사프로그램 <장우식의 시사토픽>에 출연해 “안철수의 새 정치는 사라졌으며 구태 그 자체로 변해버렸다”면서, “안철수 씨는 결국 타락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제3지대가 너무 사분오열된다’는 우려에 대해 정 의원은 “그래서 개혁신당 창당이 필요하다”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합당은 결국 자유한국당과 연계돼 새로운 양당제로 가는 수순에 불과하다”고 일갈했습니다.

특히 정 의원은 방송 인터뷰 내내 ‘안철수 대표’라는 호칭 대신 ‘안철수’, ‘안철수 씨’라고 말하며, 격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정 의원은 “안철수는 호남과 햇볕정책을 버리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말에 합의하며 정체성이 변했다”며 “국민의당은 39명 의원이 있지만, 바른정당과 합당으로 숫자가 대폭 줄어들 것이며 결국 합당은 외연확장과는 상관없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비례대표 의원들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그것은 유승민 대표의 말이 옳다”며 “유승민 대표는 국민의당에게 (합당 반대파 비례대표 의원들을)모두 정리하고 오라고 했는데 안철수가 말을 듣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 내에서 박지원 전 대표를 비롯해 조배숙, 김경진 의원들과 개혁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yohansi@naver.com

Check Also

야3당 개헌연대 “개헌 끈 놓지 말아야”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오늘(25일) 6월 개헌이 무산된 것과 관련 “‘빠른 시일 내에 국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