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평택호 관광단지 5월까지 204만㎡ 해제… 나머지 69만㎡ 市 자체개발
<사진제공=평택시>

평택호 관광단지 5월까지 204만㎡ 해제… 나머지 69만㎡ 市 자체개발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평택시는 평택호 관광단지 274만㎡ 가운데 74% 203만 9천100㎡를 오는 5월까지 해제하고 성장관리방안을 수립하기로 했습니다.

나머지 69만 4천㎡에 대해서는 시가 관광단지로 자체 개발하게 됩니다.

이는 그동안 민간투자로 추진하던 평택호 관광단지 개발 계획이 지난해 허가기준에 충족되지 못해 취소가 됐기 때문입니다.

우선 4월까지 해제지역의 성장관리방안을 마련해 주민공람 등의 절차를 거쳐, 5월 안으로 관광단지 해제를 완료하게 된다고 평택시는 설명했습니다.

해제지역 203만 9천100㎡ 가운데 농림지역 22만 6천900㎡와 경사도 15도 이상 지역 53만 6천㎡를 제외한 127만 6천200㎡가 성장관리지역으로 검토되고 있습니다.

시는 관광단지로 묶여 장기간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한 지역민들에 대한 물리적·정신적 피해보상 차원에서 오는 2023년까지 763억 8천만원으로 도로와 하수도 등의 기반시설 구축을 추진하게 됩니다.

우선적으로 올해 35억 2천만원으로 평택호 외곽도로(오성면 길음리∼관광단지 11㎞ 구간) 등 3개 도로 설계와 하수도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입니다.

평택시 관계자는 “관광단지 해제지역에 대한 기반시설 구축은 해당 주민들의 건의에 따른 것으로 이를 위해 지난 3일 성장관리방안 수립에 대한 용역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kjj@ifm.kr

Check Also

강제퇴거 조치에 반발 세입자가 집주인 찔러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부동산 명도 강제집행에 반발한 세입자가 집주인을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