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시, 설 명절 대비 성수식품 등 합동 점검
인천시

인천시, 설 명절 대비 성수식품 등 합동 점검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민속 고유의 명절 설을 앞두고 인천시는 성수 식품과 제조 가공 식품이 안전하게 제조·유통 돼 시민들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현장 점검에 나섭니다.

인천시는 어제(25일)부터 8일간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과 군·구 식품위생감시원,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과 함께 설 성수 식품(제수용·선물용) 제조 가공 업소, 대형마트, 도매시장 등 300여 개소를 대상으로 합동 점검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합동 점검에서는 무허가·무신고 제조·판매 행위, 타르색소 등 허용 외 식품첨가물 사용행위,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판매 행위, 허위·과대광고 행위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합니다.

또한 설 명절과 함께 다가오는 발렌타인데이를 대비해 초콜릿류, 과자와 캔디류 제조업체, 제과점 등 139개소에 대한 지도점검도 다음 달 9일까지 추진할 방침입니다.

점검결과 위반사항이 적발된 업체에 대해선 품목 제조정지,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과 함께 중대 위반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등의 조치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인천 중구, 신개념 어르신 여가공간 ‘쌈지놀이터 1호점’ 문 열어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는 오는 22일 답동소공원에서 어르신의 여가활동 공간 확보와 여가놀이 기회제공을 위해 경로당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