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화성에 이어 평택서 AI 의심신고…산란계 14만여마리 살처분
사진은 이번 본문내용과 관계없음.<사진= 연합뉴스>

화성에 이어 평택서 AI 의심신고…산란계 14만여마리 살처분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 화성에 이어 평택에서도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경기도는 오늘 오전 10시쯤 평택시 청북면 한 산란계 농가에서 AI 의심신고를 접수해 간이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농장주는 이날 약 20마리 닭이 폐사한 것을 발견하고 신고했습니다.

도와 시 축산 방역 당국은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닭 14만5천 마리를 살처분 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전날 의심신고가 접수된 화성 산란계 농가에서 검출된 AI바이러스는 고병원성으로 확진 가능성이 큰 H5N6형 바이러스로 확인됐습니다.

 

 

 

hsm@ifm.kr

Check Also

경기도 전국 최초 ‘성평등 옴부즈만’ 제도 도입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전국 광역 지자체 최초로 ‘성평등 옴부즈만’ 제도를 도입합니다. 민선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