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알루미늄 용기 조리시 산도.염분 높을수록 용출량 증가”<경기도보건환경硏>
알루미늄 조리기 수 실험 모습. <사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알루미늄 용기 조리시 산도.염분 높을수록 용출량 증가”<경기도보건환경硏>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알루미늄 용기에서 음식을 조리할 때 산도나 염분이 높을수록 식품 속에 녹아드는 알루미늄 양이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시중에서 판매 중인 알루미늄 조리기구 56개를 대상으로 음식물 조리 시 알루미늄 검출량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47개 알루미늄 조리기구는 리터당 평균 23.9mg, 최대 115.21 mg의 알루미늄이 용출됐습니다.

표면 재질이 세라믹 등으로 코팅된 나머지 9개 제품은 평균 1.78 mg, 최대 8.72 mg로 비교적 용출량이 낮았습니다.

조리식품 별 알루미늄 용출량은 김치찌개에서 kg당 평균 9.86 mg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피클 2.86 mg, 김치라면 2.34 mg, 된장찌개1.64 mg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국제식품규격위원회의 알루미늄 식품사용 허용기준은 kg당 200~520mg 이하입니다.

연구원은 “산도나 염분이 높을수록, 식품에 녹은 알루미늄 양이 증가했으며, 설렁탕과 같이 산도나 염분이 높지 않은 식품에서는 알루미늄이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연구원은 니켈 기준을 초과한 전골냄비 2건 1천234개 제품에 대해서는 즉시 회수, 폐기 조치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화성 제부도 공공디자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년 연속 수상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화성시는 제부도 워터워크(Water Walk)가 ‘2018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부문 본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