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평택시 ‘AI’ 2차 확산 차단
평택시 AI 관련 긴급 회의 모습.<사진제공= 평택시>

평택시 ‘AI’ 2차 확산 차단

[경인방송=김장중 기자] 경기도 평택시가 AI(조류인플루엔자) 2차 확산을 막기 위해 차단방역에 온 힘을 쏟고 있습니다.

시는 지난 27일 청북면 고잔리 소재 산란계 14만 3천수를 사육하는 농가에서 AI가 발생하자 즉각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어제(28일) 발생농장 등에 대한 살처분 및 매몰작업을 실시하며 2차 피해농가 발생을 막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시는 발생농가 14만 3천수와 500m 이내 3농가 27만 6천수를 공무원과 군인, 전문 인력, 용역 인력 등 모두 447명을 현장에 보내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는 한편 추가로 3km 내 위험도가 높은 7농가의 9만 8천600수에 대해서도 모두 살처분 할 계획입니다.

시는 방역대책상황실에 4개반을 편성해 24시간 운영하는 한편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발생농장 주변에 이동통제초소 1개소와 10km 이내 거점초소 1개소, 산란계 5만수 이상 농장 주변에 이동통제초소 7개소 등 모두 9개 초소에 공무원과 인력 등 일일 108명을 동원해 가금관련 차량을 소독하고 있습니다.

또 무인헬기를 이용해 산란계 농장 주요 하천변이나 저수지 등에 대한 집중방역은 물론 철새가 밀집된 지역 역시 방역을 한층 강화하고 있습니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인근 지역 야생조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계속 검출돼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AI 방역대책을 빈틈없이 추진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kjj@ifm.kr

Check Also

수상레저 음주 운항 다음달부터 처벌 강화.. 나들이철 해상 음주 운전 특별 단속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수상오토바이나 요트 등 수상레저 시 음주 운항에 대한 처벌 기준이 다음달부터 강화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