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 살기좋은 아파트 만들기 특수시책 세트 ‘주목’
용인시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 용인시>

용인시 살기좋은 아파트 만들기 특수시책 세트 ‘주목’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가 살기 좋은 아파트 단지를 만들기 위해 공동주택 건립 단계별로 독자적인 시책을 추진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시에 따르면, 공동주택 사업승인 때 1층 커뮤니티 시설과 경비실 특화설계 등을 반영하는 것을 비롯해 승인부터 시공, 입주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별로 특수시책들을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공동주택 1층 중앙에 커뮤니티 시설을 집중 배치하는 특화계획은 2015년 3월 도입 후 현재까지 기흥 효성해링턴플레이스 등 모두 31개 단지에 적용됐습니다.

경비실 면적을 기존의 2배 이상으로 넓혀 휴게공간과 냉.난방 설비 등을 갖추도록 한 ‘경비실 특화계획’은 지난 해 5월 도입 후 현재까지 12개 단지의 사업계획에 반영됐습니다.

고품질 시공을 위해 도입한 시책들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신속한 하자보수를 위해 지난해 도입한 ‘하자보수 이행관리 개선방안’은 현재까지 기흥역 지웰푸르지오 등 3개단지 3천80세대에 시행됐습니다.

이외에 ‘입주자 참여형 감리보고’는 성복동 주상복합 등 7개 현장에서 19회 실시됐고, ‘용인시 건축사회 사전예비점검’은 최근 3년간 31개 단지에서 이뤄졌습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업승인부터 입주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별로 우리시만의 독자적인 시책을 발굴.추진해 더욱 살기 좋은 아파트 단지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기존공장 건폐율 완화 특례 2년 연장…도 “1만1천여개 공장 혜택”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2003년 ‘국토계획법’ 시행 전 준농림.준도시 지역에 위치한 공장이 증.개축을 할 경우에 한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