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광명 가학동에 30만㎡ 복합유통단지 조성…2022년 준공
광명 복합유통단지 조감도. <사진= 경기도>

광명 가학동에 30만㎡ 복합유통단지 조성…2022년 준공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수도권 서남부를 대표하는 첨단산업 핵심거점을 만들기 위해 추진 중인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사업이 본격화 됩니다.

도는 지난해 9월 광명시가 제출한 ‘광명 유통단지 도시개발 구역지정과 개발계획’을 승인하고, 경기도보와 경기도 홈페이지를 통해 고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시된 개발계획은 현재 특별관리지역으로 묶여 있는 광명시 가학동 일원 30만㎡ 부지에 생활용품과 화훼 등 500여개 도.소매 유통업체가 입주하는 복합 유통단지를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사업은 지난 2016년 도와 광명시, 시흥시, 경기도시공사, LH가 맺은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 업무협약의 후속조치 중 하나입니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는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과 무지내동 등 3개 동 일원 202만 1천㎡ 부지에 오는 2022년까지 1조 7천 494억 원을 투입해 조성되는 사업입니다.

첨단R&D단지, 일반산업단지, 유통단지, 배후주거단지 등 4개 단지로 구성되며, 도시개발계획이 확정된 광명 유통단지는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4개 사업 중 유통단지에 해당됩니다.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모두 2천567억 원을 들여 미래지향적 복합 유통단지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도는 유통단지를 포함해 이들 4개 사업이 마무리되면 2천200여개 기업이 입주해 9만 6천명의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과천 토막살인 30대 용의자, 서산휴게소서 검거 (2보)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피해자 A씨를 살해한 후 사체를 훼손해 유기한 유력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