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찰, 경기도 내 산하기관 ‘채용비리’ 수사 확대
면접 이미지 <사진=경인방송 D.B>

경찰, 경기도 내 산하기관 ‘채용비리’ 수사 확대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은행권 채용비리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 내 산하기관도 채용 비리로 몸살을 앓게 될 전망입니다.

경찰은 채용 등 다수 비리를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배수아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1월 1일부터 3개월 간, 도 내 공공기관 인사 비리 등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였습니다.

적발된 공공기관은 한국마사회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 산하기관이 주를 이뤘습니다.

주로 지인을 채용하기 위해 공개채용 원칙을 어기거나 서류를 허위 작성하는 수법이 대부분입니다.

한국 마사회 전직간부 A씨 등 2명은 지난 2013년 공개채용을 해야 함에도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치지 않고 지인 2명을 채용했습니다.

또 용인시 청소년미래재단 직원 B씨 등 2명은 2015년 공개채용 과정에서 지인의 경력점수가 2년인데도 5년으로 부풀려 합격처리를 했습니다.

부천도시공사 간부 C씨 등 2명은 특정직원을 승진 시키는데 시장의 승인을 받지 않아 인사 운영 지침을 어겼습니다.

[인터뷰/남우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2계장] “공공기관 인사비리 채용 특별비리 단속기간은 올 1월 31일부로 완료됐습니다. 그러나 기존 접수돼 진행되는 사건과 앞으로 행정기관 등에서 수사의뢰한 사건은 2월 1일부터는 상시 단속 수사 체제로 계속 수사를 해 나갈 예정입니다.”

경찰은 공공기관들의 인사나 채용비리 상시단속 체계를 이 달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우선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18개 기관 44명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또 같은 혐의로 17개 기관 66명에 대해서는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과천 토막살인 30대 용의자, 서산휴게소서 검거 (2보)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은 피해자 A씨를 살해한 후 사체를 훼손해 유기한 유력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