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선택 6.13 관전포인트] 수원시장 선거…”수성이냐 vs 탈환이냐”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사진=경인방송 D.B>

[선택 6.13 관전포인트] 수원시장 선거…”수성이냐 vs 탈환이냐”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내 단체장 선거의 관전 포인트를 짚어보는 시간, 오늘은 수원시장 선거로 가봅니다.

수원은 염태영 현 수원시장이 ‘3선 도전’을 선언하면서 독주가 이어지고 있는 곳입니다.

보도에 배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염태영 시장의 3선 성공 여부가 가장 큰 관심거리입니다.

현재로서는 현직 대통령의 높은 지지도에  힘입어 집권당인 민주당 후보의 우위가 점쳐지고 있는 상황.

지난 총선 때 수원지역 5개 선거구 모두 민주당 후보들이 싹쓸이하면서 정치 지형이 바뀐 것도 염 시장 한테는 호재입니다.

하지만, 4년 전 무혈 입성 때와는 조금 상황이 다릅니다.

같은 당 소속 후보들이 잇따라 염 시장의 독주를 가로막고 나서면서 공천을 둘러싼 치열한 당내 경선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기우 전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는 “염 시장이 3선을 하는 건 지방적폐”라면서 정면대결 의지를 밝혔습니다.

김영규 전 수원시청소년육성재단 이사장도 오랜 행정 경험을 앞세우며 수원시장 출마를 타진하고 있습니다.

반대로 야권은 인물난에 시달리는 양상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염 시장의 대항마가 없다는 판단 아래 ‘전략공천’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적임자 물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김희겸 행정안전부 기조실장을 타진했지만 본인 의지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원시장 후보군으로 거론되던 박종희 전 의원과 김용남 전 의원은 경기지사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본선보다 당내 경선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원시장 선거. 염 시장의 독주가 이어질 지 주목됩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 청사.

경기도, 공유농업 활동가 모집…유.무형 인센티브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독자적인 농정혁신 전략인 ‘공유농업’의 핵심역할을 수행할 활동가를 모집한다고 밝혔습니다. 공유농업은 소비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