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국민의당·바른정당 인천시당, “통합신당 바람 인천 시민이 태풍으로 키워달라”
통합 기자회견 하는 국민의당·바른정당 인천시당
통합 기자회견 하는 국민의당·바른정당 인천시당 <연합뉴스 제공>

국민의당·바른정당 인천시당, “통합신당 바람 인천 시민이 태풍으로 키워달라”

[경인방송=한만송 기자]

(앵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인천시당은 오늘(7일) 양당 통합을 계기로 새로운 정치 세력이 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두 당의 통합으로 인천 야권의 정치 지형에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한만송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인천시당은 양당의 통합을 시민들에게 알리며 지방선거 전 본격적 세 결집에 나섰습니다.

두 시당은 오늘(7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당 통합에 대한 인천 시민의 지지를 촉구했습니다.

바른정당 이학재 인천시당위원장은 “합리적 중도를 추구하는 국민의당과 개혁 보수를 추구하는 바른정당이 힘을 합쳐, 낡고 병든 한국 정치를 바꾸는 정치 세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통합신당의 바람을 인천시민들이 태풍으로 키워달라고 지지를 부탁했습니다.

국민의당 이수봉 인천시당위원장도 “양당 합당으로 대한민국 정당의 고질적 문제인 ‘패거리 정치’를 확실하게 몰아내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두 당은 인천시장 후보와 지방의원 후보들의 문을 열어, 젊고 참신한 인재를 공천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바른 정당은 지난 5일 당원대표자회의를 열어 국민의당과 통합 안을 의결했고, 국민의당은 이번주까지 전 당원 투표를 거쳐 통합을 의결할 예정입니다.

두 당은 통합신당 창당 후 당분간 공동 시당 위원장 체제를 유지하다가, 개편대회를 열어 새로운 시당·지역위원장을 선출할 계획입니다.

두 당 통합의 통합 시너지가 지방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역 정치권의 관심이 모아집니다.

경인방송 한만송입니다.

mansong2@ifm.kr

Check Also

2018년 2월 14일 모바일뉴스

[경인방송=이원구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재정건전화 달성, 이제는 제2의 경제도시로’…유정복 시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