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미투운동 가해자(?)…수원시, ‘고은시인 모시기’ 험로
수원시청사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미투운동 가해자(?)…수원시, ‘고은시인 모시기’ 험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법조계에서 시작된 미투운동이 문학계로까지 번지면서 ‘고은 시인 상습 성추행 논란’이 뜨거운 감자입니다.

고은 시인을 모시기까지 두 번의 우여곡절을 겪었던 수원시는 또 한 번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배수아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노벨 문학상 후보에 빠지지 않고 거론되는 한국 문학계의 큰 별, 고은 시인.

‘인문학 중심 도시’를 표방하면서 수원시는 지난 2013년 ‘고은 시인 모시기’에 나섰고, 고은 시인은 수원 광교산 자락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하지만 고은 시인이 수원에 정착하기까지, 시는 큰 산을 두 번이나 넘어야 했습니다.

지난해 5월, 광교 주민들은 ‘고은시인 추방운동’을 벌였습니다.

정작 본인들은 40여 년간 그린벨트와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했는데, 시가 고은시인에게만 광교산 아래 집을 리모델링 해 제공한 건 ‘특혜’라는 겁니다.

형평성 논란은 앞서 지난 2015년 수원지역 문학계에도 있었습니다.

시가 ‘고은 문학관’ 설립을 추진하자 수원문인협회가 “연고와 명분도 없는 고은시인에게는 혈세를 투입하면서 지역 문인들을 위한 지원은 없다”고 반발했습니다.

이번에는 최영미 시인의 폭로로 고은 시인이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시는 또 한 차례 홍역을 앓고 있습니다.

시 관계자는 “이런 문제가 불거져 당혹스럽다”면서 “고은문학관 추진 등 고은 시인에 대한 사업들은 문제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수원문인협회는 고은 시인에게 책임지는 자세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인터뷰/박병두 수원문인협회장] “개인의 일이지만 공인인만큼 책임을 져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되고요. 계속 문제가 될 거 같아요. 이런 기회에 숙원하고 있는 수원문학관을… 고은문학관 보다는 수원문학관으로 방향으로 가는 게 오히려 낫지 않을까.”

수원문인협회는 대책회의를 열고 입장 표명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용인시 ‘레인보우 아카데미’ 특강…24일 손미나 작가 초청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오는 24일 시청 에이스 홀에서 진행하는 명사 초청 무료강좌인 ‘레인보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