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수원역 ‘폭발물 의심’ 캐리어… 단순 분실 가방으로 확인
군 폭발물처리반 <사진=연합뉴스 제공>

수원역 ‘폭발물 의심’ 캐리어… 단순 분실 가방으로 확인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됐던 경기도 수원역 여행용 가방은 단순 분실 여행용 가방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14일) 오전 10시 35분쯤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사 지하 2층 분당선 환승 통로 내 화장실 앞에 여행용 가방이 놓여 있었습니다.

경찰 과학수사요원과 경찰특공대, 군 폭발물처리반 등 100여 명이 현장에 출동해 1차 감정했지만 캐리어 내부에 폭발물 반응은 없었고, X-ray 판독에도 폭발물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캐리어 안에는 쌍절곤 2개와 컴퓨터용 마우스, 손수건 등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 가방이 일반 여행용 가방이라고 보고 철도 유실물센터에 넘길 예정입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100만 이상 도시 시장후보들 “특례시 공동대응기구 만들겠다”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경기도 수원과 고양, 용인 등 인구 100만 명이 넘는 도시에 출마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