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14일 별세…남은 생존자 30명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 위치한 소녀상과 생활관 (사진= 나눔의집 제공)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 위치한 소녀상과 생활관 (사진= 나눔의집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14일 별세…남은 생존자 30명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 나눔의집은 오늘(14일) 오전 6시 40분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모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밝혔습니다.

향년 88세입니다.

나눔의 집은 “뇌졸중과 중증 치매를 앓아온 김 할머니가 오늘 돌아가셨다”며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절차나 신원 등은 모두 비공개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할머니는 16살 때인 1945년 일본 오카야마로 연행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로서 고통스러운 삶을 살았습니다.

해방 후 고향으로 돌아 온 김 할머니는 2012년 10월부터 나눔의 집에서 생활해왔습니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30명으로 줄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도 청사.

경기도, 공유농업 활동가 모집…유.무형 인센티브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독자적인 농정혁신 전략인 ‘공유농업’의 핵심역할을 수행할 활동가를 모집한다고 밝혔습니다. 공유농업은 소비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