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선택 6.13 관전 포인트]세월호 관심 집중 안산…재선 도전 제종길 시장 공천여부 주목
안산시청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선택 6.13 관전 포인트]세월호 관심 집중 안산…재선 도전 제종길 시장 공천여부 주목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경기도 내 단체장 선거의 주요 관전 포인트를 짚어보는 시간, 오늘은 안산시장 선거를 살펴보겠습니다.

제종길 안산시장이 당의 공천을 받아 재선을 할 수 있을 지 여부가 관심인 가운데,

이 곳 역시 많은 후보들이 거론되고 있어 혼전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구민주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안산은 역대 민선 시장 가운데 재선에 성공한 시장이 없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종길 시장이 재선에 도전할 것으로 보이면서, 제 시장이 당의 공천을 받아 재선에 성공 할 수 있을지가 가장 큰 관심사입니다.

이에 맞서 시장 자리에 도전하는 예비주자는 10여명에 달합니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제 시장이 속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사들이어서 본선보다 치열한 예선전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누가 나오든 현재의 당 지지세와 젊은 층의 지지 등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유리할 것이라는 예상때문인데,

안병권 전 안산시의회 의장이 먼저 출판기념회를 통해 시장 출마의 뜻을 공식화 했습니다.

경기도의회 의장을 지낸 윤화섭 도의원과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양근서 도의원도 주민들과의 소통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손창완 단원을지역위원장과 민병권 참안산사람들 상임대표도 행사 참여 등으로 시민들과 접촉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지역토박이 선후배이자 같은 지역구 출신인 이민근 시의회 의장과 홍장표 상록을당협위원장의 출마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에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제보 의혹으로 한동안 떠들썩했던 박주원 전 안산시장이 최근 당원권을 회복하면서 통합 당의 후보로 나선다는 계획이고, 양진영 변호사와 김기완 전 안산시의회 의장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세월호 추모공원 건립 문제로 또 다시 떠들썩 해진 안산지역에 처음으로 재선시장이 탄생할 지, 아니면 또 다른 인물이 나올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2018년 12월 18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뉴스 [경기 뉴스] ■경기도, 교통 소외지역 운행 ‘맞춤형 버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