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살충제 계란 파동 재발 막는다… ‘가축행복농장’ 인증제 시행
경기도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살충제 계란 파동 재발 막는다… ‘가축행복농장’ 인증제 시행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가 살충제 계란 파동의 원인으로 지목된 공장식 사육 구조 개선을 위해 ‘가축행복농장 인증 사업’을 추진합니다.

행복농장은 가축들을 넓은 공간에서 위생적으로 사육하는 사업으로, 안전한 먹거리 제공과 동물복지, 축산농가 경영 안정 등에 기여할 전망입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지난해 전 국민을 불안에 떨게 했던 살충제 계란 파동.

비용절감을 위해 자행된 밀집사육과 비위생적인 사육환경이 근본적인 원인으로 지목됐습니다.

비위생적인 사육형태는 가축의 면역력을 약화시키고 이로 인해 더 빠르게 확산되는 가축전염병을 막기 위해 필요 이상으로 사용되는 항생제가 살충제 계란으로 이어진 겁니다.

도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가축행복농장 인증과 지원에 나선 이윱니다.

가축행복농장으로 인증 받으려면 우선 가축 한 마리당 사육면적을 한우 10㎡, 돼지 0.8㎡, 산란계 0.075㎡ 이상 확보해야합니다.

또 2년간 1차례 이상 수질검사를 받고 친환경 약품을 사용해야 하며, 산란계 강제 털갈이와 산란율 향상을 위한 강제 점등이 금지됩니다.

도는 다음 달부터 인증 신청을 받은 뒤 심사와 전문가 의견을 들어 7월쯤 인증 대상 농장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인증 농장은 2억 원의 축사 개.보수 비용과 함께 경영 컨설팅, 홍보활동 등을 지원받게 됩니다.

[녹취/이강영 축산경영팀장]

“경기도는 정부가 추진하는 축산환경 개선, 동물복지, 안전축산물 생산 정책의 디딤돌 역할을 통해 동물복지 확대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겠습니다”

도는 올해 우선적으로 40개 농장을 행복농장으로 지정하고 2022년까지 400곳으로 늘릴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4차 산업혁명 성공 위한 ‘도시공유 플랫폼’ 구축해야”<경기硏>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혁신 전략으로 다양한 혁신 주체가 동등하게 참여하는 커먼스 기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