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여성 신도도 ‘미투’ 고백… “현직 신부에게 성폭행 당할 뻔”
<사진=연합뉴스 제공>

여성 신도도 ‘미투’ 고백… “현직 신부에게 성폭행 당할 뻔”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현직 신부가 수년 전 해외 선교봉사활동 중 여성 신도를 성폭행 하려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여성 신도 김민경씨는 지난 2011년 아프리카 남수단 선교 봉사활동 당시 한 신부로부터 성폭행을 당할 뻔한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식당에서 나오려하는데 한 신부가 문을 잠그고 강간을 시도했다”며 “손목을 잡힌 채 저항하다가 눈에 멍이 들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천주교는 해당 신부가 의혹을 상당 부분 인정했다며 성무 정지 명령을 내렸고 천주교 수원교구는 성폭력 의혹이 제기된 한 모 신부를 정직 처분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北서 송환 뒤 재입북 시도한 30대 구속 송치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북한에 억류됐다 송환된 지 닷새 만에 재입북을 시도했던 30대 남성이 구속돼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