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화성 발안서 외국인 노동자끼리 시비붙어 흉기난동
화성서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화성 발안서 외국인 노동자끼리 시비붙어 흉기난동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화성서부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캄보디아 국적의 22살 A씨와 26살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씨 등은 어제(25일) 오후 7시 10분쯤 경기도 화성시 발안의 한 상가건물 1층 화장실에서 마주친 태국 국적의 34살 C씨, 27살 D씨와 패싸움을 벌이다가 이들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진 C씨 등은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범행 직후 택시를 타고 도주해 공장 기숙사에 숨어있던 A씨 등을 붙잡았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북부 고속도로 음주운전 단속 19명 적발…다음주엔 자유로 단속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이 연말연시를 맞아 밤사이 주요 고속도로에서 음주운전 단속을 벌여 19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