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일하는 청년 시리즈’ 지원대상 대폭 확대…”소상공인 지원 강화 방점”
경기도 청사. <사진= 경인방송 DB>

‘경기도 일하는 청년 시리즈’ 지원대상 대폭 확대…”소상공인 지원 강화 방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중소기업 일자리 미스매치 대책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일하는 청년 시리즈’ 사업의 지원 대상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강화 해 청년시리즈 지원대상을 5명 이상의 중소사업장에 근무하는 청년 근로자까지 확대했습니다.

또 ‘청년 복지포인트’는 지원 대상 사업장 규모와 모집 시기를 전면 해제했고, ‘청년 마이스터 통장’은 일자리안정자금 월정급여액 등 정부정책과 연계해 근로자 임금 기준을 250만 원 이하로 일원화 했습니다.

도는 이번 지원기준 보완내용에 대해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변경 협의 등을 신속히 진행해 4월에 예정된 2차 모집 시부터 적용할 예정입니다.

도는 이번 시행기준이 보완되면 ‘청년 마이스터 통장’은 5만5천여명, ‘청년 복지포인트’는 14만1천여명 정도가 지원 대상에 추가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남경필 지사는 “일하는 청년 시리즈는 본래 중소기업 재직 근로자를 지원 대상으로 했지만,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를 돕기 위해 지원 기준을 대폭 보완했다”며,

“이번 시행기준의 보완으로 도내 영세 사업장에 재직 중인 많은 청년 근로자들이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 ‘공정한 인천교육 소통위원회’ 출범…진보 성향 인사 대거 포진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이 4년간 인천교육의 밑그림을 그릴 인수위원회 출범을 알렸습니다. 인천의 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