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화성시 국내 최초 3.1운동 기리는 만세길 복원
화성 제암.고주리 학살사건 재현 모습. <사진제공= 화성시>

화성시 국내 최초 3.1운동 기리는 만세길 복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화성시가 오는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격렬한 만세운동이 일어났던 만세길 복원에 나섭니다.

시는 오늘(27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독립운동 유허지 정비와 만세길 조성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어 이 같은 방안을 공식화 했습니다.

전국 지자체에서 3.1운동 만세길 전 구간을 복원하는 것은 화성이 처음입니다.

보고회에서는 1919년 4월 3일 화성시 우정읍 주곡리를 출발해 장안면 석포리, 수촌리를 거쳐 장안면사무소와 우정읍 쌍봉산에 이르기까지 만세길 31㎞ 전 구간을 복원해 역사테마길로 조성하는 안이 제시됐습니다.

또, 당시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우정읍 쌍봉산에 어린이를 위한 체험만세길을 조성하고, 만세길 전문 해설사 양성, 길 안내 어플리케이션 개발, 화성의 독립운동을 소개하는 스토리텔링 북 제작 등도 제안됐습니다.

시는 다음 달부터 만세길 브랜드 디자인에 착수해 그 결과물을 토대로 안내센터 리모델링, 각종 안내판과 사인물 조성, 시범 운영 등을 거쳐 2019년 4월 정식 개통하기로 했습니다.

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만세길 조성, 독립운동가 발굴과 선양사업, 세계 평화포럼, 3.1운동주간 운영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준비 중입니다.

화성지역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일본순사를 처단할 만큼 가장 격렬했던 3.1운동 항쟁지로, 일제에 의해 자행된 아시아 제노사이드, 즉 인종 학살의 서막이라 할 수 있는 제암.고주리 학살사건이 발생한 곳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일하기 좋은 기업’ 49곳 인증…37종 인센티브 지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는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49개 기업과 공공기관을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인증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