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정치권도 ‘미투’ 운동에 앞다퉈 호응, “정치권 자기고백이 먼저”
<사진 연합뉴스>

정치권도 ‘미투’ 운동에 앞다퉈 호응, “정치권 자기고백이 먼저”

[경인방송=김희원 기자]

(앵커)

최근 ‘미투’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면서 정치권도 대응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시민사회에서는 정치권의 대응에 대해 ‘자기 고백’과 ‘성찰’이 우선이라는 비판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근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피해 고백을 시작으로 ‘미투’ (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사회 각 분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정치권의 ‘미투 운동’에 대한 대응은 가지각색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남인순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젠더 폭력 태스크포스’(TF)를 가동 중입니다.

자유한국당의 경우는 ‘미투 운동’을 활용해 여권 공격에 나섰습니다.

한국당 김순례 의원을 비롯한 여성 국회의원과 당원들은 지난 26일 국회에서 ‘미투’ 피켓을 들고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청와대 탁현민 선임행정관, 민주당 국회의원 비서관의 성추행 사건 등을 거론하며 여권을 비판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미투 운동’ 응원 패키지 법안인 ‘이윤택처벌법’을, 민주평화당은 ‘갑질 성폭력 방지법’을 발의할 예정입니다.

정의당은 최근 이정미 대표가 국회에서 특별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 내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반성문을 내놨습니다.

시민사회는 정치권에서 그동안 ‘성폭력’ 사건이 끊이질 않았었던 만큼 자기 고백이 선행된 후 재발 방지책을 내놔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인천여성연대 소속 여성의 전화 김성미경 대표]

“정치권에서 안이한 대처를 하고 있다고 봅니다. 정치권에서 미투 운동에 대한 대응은 자기 고백부터가 먼저라고 생각합니다”

시민사회는 더 나아가 사회 전반이 성희롱과 추행 문제가 범죄라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또 남성 중심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성불평등’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진정한 민주사회가 될 수 없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김희원입니다.

bkh1121@ifm.kr

Check Also

인천경실련 “인천시의 지역자원시설세 과세 정부 건의 앞서 ‘시민적 합의’가 우선” 논평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인천시가 최근 정부에 ‘지역자원시설세’ 과세대상 확대를 정부에 건의키로 한 것을 두고 지역의 한 …